• 최종편집 2024-05-21(화)
  • 전체메뉴보기
 

20240423103934_4551045c62942adc4029f5636a398ac9_141f.jpg

 

[태안=로컬충남] 태안군가족센터(센터장 박지연, 이하 센터)가 지난 20일 소원면에 위치한 천리포수목원에서 육아 품앗이 가구 26명(8가정)이 참여한 가운데 문화체험의 시간을 마련했다.


태안군에 따르면, 이번 문화체험은 센터가 올해 추진 중인 ‘2024년 공동육아나눔터 돌봄 품앗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날 참여자들은 천리포수목원을 둘러보고 화분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즐기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공동육아나눔터 돌봄 품앗이 프로그램은 양육자들 간 공동육아 지원이 주요 내용으로, 공동육아는 품앗이를 통한 공동체 경험을 통해 아동들의 사회성 및 인성을 키우고 가정의 양육부담을 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센터는 핵가족화로 인해 약화된 가족돌봄 기능을 보완하고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돌봄 공동체를 조성하고자 올해 13세 이하 자녀 및 부모 등 26개 가정을 대상으로 품앗이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센터 관계자는 “오는 9월에도 품앗이 가족들과 함께 인형극을 진행하는 등 가족간 특별한 체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양육 친화적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안군가족센터, ‘돌봄 품앗이’ 가정 대상 문화체험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