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 전체메뉴보기
 
3718152818_mGM10DVH_3718152818_qdQLIzJ2_3718152818_EFgP7ZVq_279730411_5141454359256071_2366126309196912868_n.jpg
김종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 논산시, 계룡시, 금산군)

[천안=로컬충남] 증오, 혐오, 적대, 인신공격의 반민주 행태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정치에서 시작했으나 이제는 그 총구가 사회 전방위로 확산돼 민주공화국 전체를 흔들고 있습니다. 여기서 빨리 멈춰야 합니다.
 
얼마 전 가수 노사연 씨 자매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친상 조문을 다녀왔다는 이유로, 소셜미디어에서 일부 세력으로부터 욕설과 협박 등 공격을 받았습니다. 가족의 과거사까지 거론하면서 공격하고 있습니다.
 
앞서 작가 김훈 씨도 기고문에 조국 전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를 비판하는 내용을 썼다고 노망이니, 절필이니 폭언을 들어야 했습니다. ‘역도 영웅’ 장미란 용인대 교수가 문체부 2차관에 임명됐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만합시다. 민주공화국 시민이라면, 민주당 지지자라면 이 폭력에 가담해서는 안됩니다.
 
윤 대통령이 아무리 미워도, 상가에 문상간 것에 욕설과 막말을 퍼붓는 건 인륜에 어긋납니다. 가족의 과거사를 들춰 단죄하는 것은 봉건시대, 독재시대나 가능했던 반민주, 반인권입니다.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편 갈라서 증오 적대 공격하는 건, 민주주의의 길이 아닙니다. 탈레반의 길, 홍위병의 길입니다. 민주공화국 시민이라면, 민주당 지지자라면 ‘해서는 안 될 일’입니다.
 
민주공화국 시민들은 서로 다르게 생각할 자유가 있습니다. 그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하는 게 민주주의의 본질이고 전부입니다.
 
내 생각을 강하게 주장하는 건 좋습니다. 그러나 내 생각을 다른 사람한테 강요하는 건 폭력입니다. 군사독재, 검찰독재만 독재가 아니라 나와 생각이 다른 것을 틀렸다고 낙인찍고 배타 공격하는 게 바로 독재입니다.
 
언어폭력이 과거처럼 물리적 폭력으로 악화되기 전에 빨리 중단합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발언대] 여기서 멈춰야 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