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09(화)
  • 전체메뉴보기
 

정용선 위원장.jpg

[당진=로컬충남] 정부는 78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경제인, 정치인, 기업 임직원 등 2176명에 대해 특별사면을 단행했다.

 

14일 제34회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특별사면 등에 관한 건을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재가를 했다.

 

이번 특별사면(특사)으로 정용선 전 경기남부경찰청장(현 당진당협 위원장)이 형선고 실효와 함께 14일 자정을 기해 복권이 됐다.

 

지난 6월 5일 대법원 상고를 취하하고 형이 확정된 정 위원장은 현재까지 국힘 당진당협 위원장직과 당원을 유지해 왔으나 항간에 는 뜬금없는 가짜뉴스가 떠돌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에 댓글 여론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고 대법원에 상고했으나 지난 5일 상고를 취하한 바 있다.

 

14일 만난 정 위원장은 “사면.복권 조치를 해주신 정부의 배려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 외롭고 힘들었던 세월 동안 저를 믿고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분들, 특별히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축하를 해주신 분들의 고마운 마음을 평생토록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며 “앞으로, 내 고향 당진의 발전과 자유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일련의 특별사면 소식이 지역에 알려지자 8개월여 남은 내년 22대 총선에 대한 정용선 위원장의 지역활동 강화와 함께 3선을 향해 가는 민주당 어기구 국화의원과 피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다가오는 걸 체감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의힘 정용선 위원장, 광복절 특사로 복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