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09:11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코로나19 사상 초유 4월에 개학하나...교육부, 개학연기 고심 [서해신문]
2020/03/16 11:1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로컬충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사흘째 100명대를 유지하며 다소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교육부가 다가오는 개학 예정일 두고 깊은 고민에 들어갔다.
 
이는 서울 구로구 콜센터 감염 등 집단감염 사례가 확산한 여파로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노홍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 통제관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관련해서 지금 대구·경북 쪽에서는 다소 진정세를 보이지만, 수도권 지역의 경우에 집단감염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서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개학의 연기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의견이 나뉘고 있다”라고 전하면서 “정부 내에서는 방역 당국과 교육부가 논의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교총은 “어린 학생들이 온종일 붙어 앉아 생활하고, 식당과 심지어 교실에서 집단급식을 하는 학교는 감염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개학해도 혼란만 부추길 뿐 교육이 정상화되기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개학이 추가로 연기되면 학교와 학생들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학교의 경우 학사일정을 재조정해야 한다.
 
특히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대비를 위한 전국연합학력평가 일정 연기로 입시 전략 수립에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학이 더 연기되면 기존과 다른 입시 일정으로 수험생들의 불안감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노 통제관은 “추가 개학연기에 관해서는 결정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하고 협의가 된 다음에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수 있다”라며 “학부모님들께서도 준비해야 하는 부분도 생각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결정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검토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초·중·고교는 3주간의 휴업으로 개학연기 기간이 15일 발생하며 학사일정이 밀린 상황에서 수업일수도 부족해져 휴일 및 방학을 없애 부족한 수업일수를 채워야 하는 실정이다.
 
개학이 3월 말 혹은 4월까지 추가로 미뤄질지는 미지수다.
 
만약 추가 개학연기가 이뤄진다면 개학연기 기간은 현재의 15일을 넘어선다. 학기 개시 후 15일이 넘어설 때(16~34일)까지 계속 휴업하는 경우 교육 당국은 수업일수 감축을 허용한다. 법정 수업일수의 10% 범위에서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다.
 
법정 수업일수(초·중등교육법 제24조3항·동시행령 제45조1항)란 한 학년 동안의 수업일수다. 즉, 1년에 채워야 하는 수업일수가 줄어들어 여름방학에서 보충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감축할 수 있는 법정 수업일수는 유치원은 18일, 초·중·고는 19일이다.
[ 권주영 ]
권주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