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27 15:30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과거정치와 결별···낯선정치 희망 불 키울 터" [당진투데이]
2020/01/21 17:0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정용선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관행정치 청산···댓글조작 혐의는 정치보복
2.정용선 예비후보.png
 

[당진=로컬충남] 당진지역의 예비후보를 만나보는 시간으로 첫번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이자 당진당협위원장인 정용선 예비후보를 만나봤다.

Q. 지역정치인으로 입문해 두번째 도전이다. 출마 계기는?

A. 위기에 몰린 대한민국을 구해야한다. 안보, 경제, 외교 등 국정 난맥상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 조국 사태에서 집권당 정권의 위선과 독선은 우리 사회를 지탱한 최소한의 도덕과 정의, 기본적인 윤리와 양심을 파괴했다. 국가 사회의 존속을 위협하는 심각한 것이다. 지금도 끝없는 편 가르기와 표퓰리즘 정책, 선동정치로 나라를 지키고, 존중과 배려, 이성과 합리성 기조로 국민통합을 이뤄내겠다. 당진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으로 가꿔가겠다. 현재 농업 농촌문제를 비롯 교육, 의료, 환경, 문화, 교통 등 모든 정주여건이 5~10년 전보다 나아진 점이 없다.

Q. 출마선언에서 '낯선 정치' 가 등장했다. 설명하면?

A. 구태의연한 과거정치와 과감히 결별하고, '국민이 원하는, 그리고 시대 요구에 부응하는 차별화된 정치' 를 하겠다는 뜻이다. 현장을 직접 뛰어다니는 것으로 시민에게 감동 주는 정치를 우직하게 하겠다. 낯선 정치로 발로 뛰는 현장정치, 공감하는 생활정치, 깨끗한 정치가 정착되도록 노력해 가겠다.
기존 출판기념회와 같이 '합법을 빙자'한, 사실상 불법적인 선거자금 모금행위를 하지 않을 거다.
저의 책 '낯선 섬김' 은 서점에서 판매되고 있고, 그 판매인세는 (사)한국피해자지원협회에서 소년소녀 가장들에게 전액 기부되고있다. 정치지도자의 솔선수범과 언행일치, 국가와 사회를 위해 작은 이익이나 기득권을 스스로 내려놓는 용기가 절실하기에 결단을 내렸다.

Q. 당협위원장을 맡은지 1년이 됐는데 무엇을 했나?

A. 당원협의회 조직을 재정비하고 내부 결속으로 지지세를 확산시켰다. 위원장 취임 후 여러 사유로 당을 떠났던 분들 대부분 되돌아왔다. 무소속 시의원을 포함해 외부 인사들도 영입했다. 당비를 내는 책임당원들도 3.5배나 늘었다. 당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총선 승리의 목표로 전진하기로 했다.

Q. MB정부 시절 여론 공작활동에 관여한 것으로 검찰이 징역2년을 구형했다.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A. 억울한 누명이다. 2010~2011년 사이 정부방침에 서울경찰청에서 경찰과 관련된 잘못된 보도에 대해 댓글로 진상을 알리도록 한 일이었다. 당시 저는 전국을 관할하는 본청에 근무하고 있어 알지도 못했던 일이다. 특히 8~9년 전의 일임에도 2018년 도지사 예비후보로 활동했기에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한다. 이건 정치보복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고 법리마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다. 법원에 자세하게 소명하고 있기에 무죄를 확신한다.

Q. 당진시의 현안이라면?

A. 당진이 최근 보육, 교육, 의료, 환경문제로 해서 떠나는 도시로 선회했다. 농어촌의 양극화도 과거보다 심화됐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 것이다.
젊은이들이 저마다 꿈을 아름답게 실현해 나갈 수 있는 희망의 도시,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와 여가를 즐기는 매력 있는 도시, 이웃을 배려하며 사는 품격 있는 도시가 돼야 한다.

Q. 30여년 경찰 공직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은?

A. 공직생활을 시작한 후 가진 것이 적고, 배운 것이 부족하고, 사회적 지위가 낮다는 이유로 서럽고 불편하고 억울하고 답답한 일을 겪거나 그 때문에 눈물짓는 국민이 단 한사람이라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왔다.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자 부단한 노력도 했다.
하지만, 경찰공무원이기에 법적으로나 예산상으로 많은 한계도 느꼈다. 어르신, 장애인, 결혼이주여성, 탁북민, 범죄피해자, 실종가족 등 사회적 약자들이 보다 당당하고 행복하게 사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

Q. 선거법이 개정됐다. 어떤가?

A. 내용상으로 헌법 위반 소지가 있는 잘못된 개정이다.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긴 꼼수와 편법적인 개정이어서 절차적 정당성도 상실했다. 도박판에서도 참가자들 간에 게임의 룰이 합의가 되어야 시작하는 것이 상식 아닌가? 우리 국회를 도박판만도 못하게 만들어 버렸다. 손진동 기자 dong5797@hanmail.net
 
[ 손진동 당진투데이 ]
손진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