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5 18:02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어기구, “한국벤처투자, 엔젤펀드 투자기업 18.7% 폐업”
2019/10/17 09: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벤처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멘토활동 등 사후관리 중요”
▲어기구 의원

[로컬충남] 한국벤처투자가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는 엔젤투자매칭펀드(이하 “엔젤펀드”) 투자기업에 대한 사후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한국벤처투자로부터 제출받은 ‘엔젤투자매칭펀드 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으로 엔젤펀드 투자기업 507개사 중 18.7%인 95개 기업이 폐업했으며, 이들 기업에 한국벤처투자는 엔젤펀드로 151.3억원을 투자했으며, 이 중 29.2억원만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소송중인 기업 23개사를 제외하면 한국벤처투자는 30개사만 폐업실사를 실시했고, 폐업사실을 알리지 않고 연락이 두절되거나 잠적하여 회계실사를 못한 경우는 42개사에 달했다. 또한 소송중인 기업을 제외하면, 투자금 회수기업은 6개사, 1억 8,400만원에 그쳤다.

‘연도별 폐업기업의 발생현황’을 보면 2013년 5개사였으나 매년 꾸준히 증가하여 2018년에는 25개사로 급증했으며, 피해투자액도 2013년 7.8억원에서 2018년 41.7억원으로 급증했다. 
폐업기업의 엔젤펀드 최초 투자 후 폐업까지의 기간을 살펴보면 3년 이내에 폐업한 기업이 46.3%이며, 대부분이 5년 이내에 폐업했다.
엔젤투자는 창업 또는 초기단계의 기업에게 필요한 자금을 투자형태로 제공하고, 경영에 대한 자문 등을 해주어 기업 가치를 높인 후 일정한 방법으로 투자이익을 회수하는 것이다.
엔젤펀드는 정부가 엔젤투자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엔젤투자의 투자 안정성을 조금이나마 보장시켜주기 위한 제도로서, 엔젤투자자가 투자한 만큼 정부에서 1:1 또는 1:2로 매칭 투자를 해주어 엔젤투자자의 육성과 양성을 통한 건전한 벤처생태계 선순환 환경을 조성하고, 스타트업의 사업화 성공률 제고를 위한 시드머니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한국벤처투자는 엔젤펀드 투자기업의 효율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2015. 5. 「엔젤투자매칭펀드 투자기업 사후관리지침」(이하 “지침”)을 제정했다.
이 지침 제4조 내지 제7조에 따라 한국벤처투자는 ‘연 2회 투자기업의 경영상황 및 엔젤투자자의 멘토활동내역 등을 전수 현장점검하고, 투자기업을 등급별로 구분하여 관리’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벤처기업에 투자하여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 벤처투자액 증가, 벤처기업 급증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으나, 벤처 붐 조성에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벤처투자자금의 획기적 증대도 중요하지만 멘토활동 등 투자기업에 대한 사후관리를 통해 벤처기업의 안정적인 성장 유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허성수 ]
허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