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9.26 13:04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충남경찰, 02년생 조폭모임 ‘전국회’ 등 조폭일당 66명 검거 [천안신문]
2023/09/18 17:4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890030232_ijphHZtN_ECA084EAB5ADED9A8C.jpg
2002년생 전국 조직폭력배 모임인 '전국회' 회원들의 회동 중 모습. ⓒ 사진=충남경찰청 제공

 

[천안=로컬충남] 지난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충남지역 폭력조직인 ‘A파’에 가입해 각종 불법행위를 저지른 조직원 32명과, 지난해 12월 2002년생 전국 조폭 연대인 ‘전국회’를 조직, 불법행위를 한 34명 등 총 66명의 ‘MZ조폭’들이 경찰에 검거됐다.

 

18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번에 검거된 조직원 중 8명은 구속수감했으며, 범죄수익금 5700만원도 기소전 몰수보전했다.

 

경찰의 수사내용을 보면, 2019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논산지역에서 활동했던 조직폭력조직은 A파는 MZ조직원 21명을 신규 영입, 폭력단체의 행동대원으로 활동시켰다. 이들은 약 220억원 규모의 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운영했으며 경찰은 범죄수익금 5700만원을 몰수보전했다.

 

지난해 9월, 이들 조직원 10명이 대포통장을 판매한 타 지역 조직원을 감금‧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듬해 5월 A파 조직원은 이 사건의 제보자에 대한 보복폭행을 한 것이 드러났다.

 

21개 폭력조직의 연합체인 ‘전국회’는 경기도 안양에서 조직돼 지난해 12월 회동을 하던 중 상호간 시비가 붙으면서 지역별로 패를 나눠 맥주병으로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입히는 등의 상해를 입히고 사건이 발생한 주점의 내부 집기들을 손괴하고 영업방해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미 검거된 피의자들은 조속히 검거할 예정이고, 앞으로도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해치는 조직폭력배의 각종 불법행위를 엄정 단속할 것”이라며 “사회 불안을 야기하는 조직폭력 범죄를 끝까지 파헤쳐 범행에 직접 가담한 MZ조폭은 물론 A파 기성세대 조직원을 비롯해 2002년생 전국회에 가입한 21개 폭력조직과 배후 조직까지 철저히 수사, 폭력조직을 해체시키는 등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최영민 기자 ]
최영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