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6 12:43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경찰회의 전격 취소, 회의 강행 움직임에 경찰인재개발원 ‘쐐기’ [천안신문]
2022/07/28 15: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회의 주도 경찰관 “경찰 전체 사회적 비난 될 수 있어”, ‘공’ 국회에 넘겨

2038407837_KajoyRrX_0727_EAB2BDECB0B0EC9DB8EC9EACEAB09CEBB09CEC9B90_01.jpg

 

[천안=로컬충남]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오는 30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예고했던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전격 취소됐다. 

 

이와 관련, 지난 26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경찰국 신설’ 시행령이 의결됐다. 

 

회의를 주도했던 서울 광진경찰서 김성종 경감은 27일 경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전체 경찰 이름의 사회적 의견 표명은 화풀이는 될지언정 사회적 우려와 부담을 줘 경찰 전체가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회의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 

 

김 경감은 이어 “국회가 이러한 불법적인 경찰국 설치에 대해 입법적으로 반드시 시정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적었다. 

 

하지만 일각에선 회의를 강행하려는 움직임도 없지 않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 양덕지구대 류근창 경감은 언론을 통해 30일 오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전국 지구대장·파출소장·팀장 회의’를 열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경찰인재개발원 쪽에서 회의 장소를 빌려주기 어렵다고 하는 것 같다. 장소를 빌려주지 않는다면, 경찰인재개발원 앞 야외에서라도 회의를 열겠다”는 말도 했다. 

 

하지만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은 측은 27일 오후 “장소 사용과 관련해 어떤 신청도 들어온 게 없다. 장소 대여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만약 몇몇 경찰이 모여 회의를 열 경우 어떻게 할 것인가?”란 질문에 대해선 “신청이 접수된 상태가 아니기에 장소 사용은 불가하다”고 답했다. 

[ 지유석 ]
지유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