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24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충남 빠르미, 대한민국 햅쌀시장 ‘선점’ [당진투데이]
2021/08/14 09: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2일 출시행사, 본격 판매 돌입…1㎏당 5000∼6000원 ‘고가’

빠르미1.jpg

 

[당진=로컬충남] 충남도가 개발한 쌀 품종으로 국내 유일 2기작이 가능한 빠르미가 대한민국 햅쌀 시장 선점에 나섰다.

 

도 농업기술원(원장 김부성)은 당진해나루쌀조합공동사업법인, 농협유통과 12일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빠르미 브랜드쌀 출시 행사’를 한 뒤, 본격 판매를 안팎에 알렸다.

 

이번 판매하는 빠르미 쌀은 당진시 송악 해나루쌀조합 소속 25농가 33㏊ 규모 농지에서 지난 4월 말∼5월 초 이앙해 8월 초에 수확했다.

 

빠르미를 도 농업기술원 시험포장 등에서 소규모로 재배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일반농가가 대규모로 재배에 성공하기는 처음이다.

 

해나루쌀조합은 특히 최근 빠르미를 수확한 논에 또다시 빠르미를 이앙하며 2기작을 진행 중이다.

 

수확 쌀 총량은 150톤(원료곡 200톤)으로, 농협, 롯데마트, GS마트, 이랜드 리테일 등 대형마트에서 온오프라인으로 판매 중이다.

 

판매 가격은 1㎏당 최고 5925원으로, 당진지역에서 생산된 쌀보다 1㎏ 당 1000원 안팎이 비싸다.

 

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그동안 햅쌀은 남부지역에서 먼저 생산해 판매해왔으나, 국내에서 재배기간이 가장 짧은 빠르미를 개발하고 대량 재배까지 성공해 충남이 대한민국 국민밥상에 가장 먼저 햅쌀을 올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 박사는 이어 “빠르미는 프리미엄 햅쌀시장 선점 외에, 2기작·2모작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 짧은 재배기간에 따른 노동력·농자재·수자원 절감, 기후변화시대 식량위기 대응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명품 충남 쌀 생산을 위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했다. 이앙부터 수확까지의 기간이 80일 안팎에 불과한 극조생종이다.

[ 손진동 ]
손진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