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1 12:20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길 열렸다 [태안일보]
2020/11/18 11: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77692218_XRhS7v8w_4281f2ea78e350769205635fce1a34e73033c651.jpg
 
[태안=로컬충남]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의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해 가세로 태안군수를 중심으로 각고의 노력 기울인 태안군이 드디어 그 결실을 맺었다.
 
군은 17일 오전 10시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예비 지정과 항만 관련 개발 전략’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의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은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향후 10년 동안의 정책 방향을 포함하고 있는 계획으로, 이 계획에 포함되면 우리나라 항만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담기게 된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지난 2018년 취임 직후부터 해양주권과 해양영토 수호를 위해 ‘격렬비열도의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올해 3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직접 만나 현재 사유지인 동․서 격렬비도의 국가매입과 북격렬비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을 위해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포함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한 바 있으며,
 
‘서해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격렬비열도 국가매입 및 국가관련 연안항 지정 공동건의문 발표’ 등 그동안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해 끊임없이 발로 뛰어, 이번 해양수산부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예비 지정 포함’이라는 결실을 맺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군은 격렬비열도가 이번 해양수산부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포함됨에 따라, 격렬비열도를 거점항만 및 전진기지로 개발해 해경의 출동시간 단축 등을 통한 중국 어선들의 불법조업 단속 효율성을 높이고, 기상 불량 시 어선들의 기항지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세부계획 및 후속조치가 조속히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국토 최서단에 위치하며 우리 영해의 서쪽 넓이를 결정하는 영해기점이자 해양영토 보전을 위한 중요한 지역인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의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해 저를 비롯한 700여 공직자, 그리고 6만 3천여 군민과 함께 뛰고 또 뛰었다”며 “이번 발표를 통해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이 가시화된 만큼 올해 말 발표 예정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이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며칠 전 언론매체 등을 통해 중국인이 매입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전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며 그 중요성이 크게 부각된 ‘격렬비열도’는 태안군 근흥면 안흥항에서 서쪽으로 55km 떨어진 대한민국 최서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중국과 가장 가까운 대한민국 영토로 해양영토 주권수호와 더불어 수산자원ㆍ해양관광자원으로 보호해야할 지리적ㆍ군사적 요충지이다.
[ 조인옥 ]
조인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